입주기업 인터뷰

[입주기업 인터뷰7] (주)데일리뮤지엄 전승 대표님과의 만남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57회 작성일 20-07-22 10:02

본문

낙성벤처창업센터 입주기업 인터뷰 일곱 번째


'미술은 어렵다' 편견을 깨고

미술품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

(주)데일리뮤지엄 전승 대표 인터뷰



안녕하세요. 낙성벤처창업센터입니다.


다들 2020년도 계획을 잘 지키고 계시나요? 계획을 실천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러 요인을 이겨내고 계획을 이행했을 때의 뿌듯함이 있기에 계획을 지키기 위해서 더 노력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낙성벤처창업센터도 코로나로 인해서 일정이 변경되기는 했지만 계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낙성벤처창업센터의 입주기업들도 목표 달성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내년 1월 오픈을 목표를 향해 열심히 달려가고 있는 기업 있습니다. 바로, 데일리뮤지엄입니다. 입주기업 인터뷰, 그중 일곱 번째 만남의 주인공은 (주)데일리뮤지엄의 전승 대표님입니다. 



6c01882105479c8fe3b5f2cb2275128e_1595379050_1791.png


6c01882105479c8fe3b5f2cb2275128e_1595379053_3364.png

데일리뮤지엄 로고




​술관, 미술품 하면 어떤 이미지가 생각나시나요? 렵고, 비싸고 내가 시간을 내야지 볼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실 것 같습니다. 그리고 주변 사람들과 미술 분야를 주제로 얘기를 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데일리뮤지엄은 미술품의 대중화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국 작가들에 대한 자부심과 자신감, 애정이 느껴지는 데일리뮤지엄 대표님과의 인터뷰, 함께 만나보시죠!




Q. '데일리뮤지엄'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데일리뮤지엄 대표 전승입니다.

매년 미술관, 갤러리 방문객 수는 늘어나고 있고, 대중의 경제 수준은 이미 예술을 즐기는데 무리 없는 수준으로 올라왔어요! 

하지만 미술품의 높은 가격과 심리적 거리감 때문에 현재에는 자산가들의 재테크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어요. 

그래서 어떻게 하면 대중이 쉽게 예술을 접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는 회사에요.



6c01882105479c8fe3b5f2cb2275128e_1595379073_9866.jpg

 

저희는 그 부분을 ‘미술품 공동 소유’로 해결하고자 하는데요. 

미술품 공동 소유’는 작품 원작의 소유권을 1~100만 원단위로 분할하여 공동으로 소유하게 하는 방식이에요. 

현재 해외에서는 이미 활성화되어 있고 국내에도 비슷한 모델의 업체가 7개 이상 등장할 정도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어요.

하지만 이 부분에서도 여전히 많은 문제점이 있어요. 공동구매한 작품이 해외 온라인 경매 사이트 보다 3배 비싸게 책정된 사례가 있는데요.

그 이유는 작품을 어디서 가지고 왔느냐, 국내인지 해외인지, 해외에서도 갤러리, 아트페어, 경매 회사 등 유통경로에 따른 가격 차이가 생기고 미술품의 가격은 일반 공산품처럼 명확하게 정하기 어렵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저희는 그림의 소유권, 즉 주식으로 생각하면 지분을 저희만의 신선한 경매(특허 등록된 ‘공동 경매’) 방식으로 다수의 고객, 즉 대중이 함께 미술품의 가격을 정하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어요.





Q. 공동구매 방식 낯선 분들을 위해 ‘공동 경매’ 방식을 조금 더 상세히 설명해 주실 수 있을까요?

A.


https://vimeo.com/404555267 


10조각(주, 지분)으로 나누어진 작품을 예를 들어 볼게요. 

현재 19명이 참여 한 상황이에요. 소유권 1조각(주, 지분) 당 4만 원과 10만 원 사이에서 사고 싶은 고객이 직접 가격을 정해요.

총 10조각이 있으니 10명이 높은 가격 순으로 낙찰자로 결정되고

낙찰가는 11번째 금액인 6만 원, 즉 낙찰자들이 제시한 금액(7~10만 원)보다 낮게 구매하게 되어 재 구매율을 높이는 방식이에요. 





Q. 재밌는 방식이네요! 그럼 ‘공동소유’ 하게 될 작품을 정하는 기준이 궁금합니다.

A.


6c01882105479c8fe3b5f2cb2275128e_1595379129_0273.jpg
 

메인 페이지 이미지




저희는 내년 1월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요. 처음 이슈화를 위해 대중적으로 알려진 작가들의 작품으로 시작할 예정이에요. 연예인이자 그림을 그리는 화가로 활동하고 있는 아트테이너의 작품이라든지, 앤디워홀, 바스키아, 제프쿤스, 키스해링 등의 유명 작가의 작품으로 시작하여 역량 있는 작가를 대중에게 알리고 유명 작가로 성장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고 싶어요.





Q. 2021년 1월의 오픈이 기대됩니다. 다음으로 여쭤볼 내용은 창업 계기와 관련된 내용인데요, 미술품 공동 소유ㆍ공동 경매 플랫폼으로 사업 방향을 정하신 배경이 궁금합니다.

A.


저도 사진과 디자인을 전공해서 작가로 활동하고 있고 경매 회사, 미술관 등 업계에 오래 있다 보니 문제점을 발견하게 되었어요.

특히 우리나라 작가 중 해외에서도 널리 알려진 작가인 백남준의 작품 가격은 동시대에 활동한 팝아트의 대표 작가 앤디워홀과 비교하면 130분의 1수준밖에 안 되어요. 

일본의 다카시 무라카미, 쿠사마 야요이, 중국의 쩡판즈, 장샤오강 등 아시아권의 유명 작가들과 비교해도 우리나라 작가의 작품이 이상할 정도로 낮은 수준인데요




6c01882105479c8fe3b5f2cb2275128e_1595379159_6006.png 

<2019.08 코엑스 전시회 스폰서 참여 사진>





다른 한편으로 보면, 우리나라 작가들의 작품은 그만큼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어요!​​ 

그리고 최근 세계 미술시장은 아시아 쪽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는 상황이에요. 

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관람객을 불러 모은 작가 10명 중 4명이 한국인(백남준, 이우환, 박서보, 양혜규)이라는 점도 지금이 시장 진입의 적기라고 판단한 거죠.  이런 이유들로 미술품 공동 소유ㆍ공동 경매 플랫폼 사업을 결정하게 되었어요.




Q. 답변에서 한국작가분들에 대한 자신감과 애정이 느껴지는데요. 

그럼, 사업을 진행하면서 어떤 점이 제일 힘들었는지 그와 관련된 에피소드가 궁금합니다.

A.


‘미술은 어렵다’라는 편견이 가장 깨기 어려운 과제인 것 같아요. 한 번은 제가 미술관에서 일할 때, 친구들에게 전시회를 보러 오라고 한 적이 있어요. 그런데 친구들이 정장을 입고 와서 물어보니 “전시회 가면 원래 이렇게 입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하더라고요. 사실, 그림과 작가들에게 우리가 관심을 가지고 보면 재밌고 쉽게 다가갈 수 있어요. 



6c01882105479c8fe3b5f2cb2275128e_1595379193_165.jpg 


공동 소유 이미지




추가적으로 수익도 얻을 수 있고요. 실제로 자산가들이 미술품에 투자하는 이유이기도 해요. 주식이나 은행 금리 대비 높은 수익률을 보여주고 있거든요. 저희 플랫폼을 통해 많은 분들이 미술품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Q. 혹시, 데일리뮤지엄 미술작품들을 보는 고객들을 위해서 작품을 보는 팁을 알려주실 수 있으신가요?

A.


주식 투자, 부동산 경매 등도 공부가 필요한 건 사실이에요. 마찬가지로 그림도 가까이서 많이 접하면 자연스럽게 어떤 그림이 좋은지 알게 돼요. 그래도 아직까지는 많은 분들이 그림을 접해보지 않아서 선뜻 그림 투자까지 도전하기는 어려운데요. 저희 내부에 있는 큐레이터와 자문해 주는 평론가, 대학교수 등의 미술 전문가들이 쉽게 정리하여 저희 웹사이트를 통해 알려드릴 예정이에요.​지켜봐 주시고 기대 많이 해주세요! 




Q. 사람들이 어려워하는 부분까지 신경 써서 준비하시는 게 느껴집니다. 다음 질문은 대표님의  2020년 계획이 궁금합니다.

A.



6c01882105479c8fe3b5f2cb2275128e_1595379206_8103.png

개발 중인 애플리케이션



2021년 1월에 오픈을 하게 되면 저희가 설정하고 있는 수치들이 있어요. 회원 수, 회원들이 원하는 금액은 얼마인지 등을 결과로 확인하는 것이 올해 가장 큰 목표예요. 가격이 높아 소유하기 어려운 그림을 함께 소유하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가격을 정하는 저희의 ‘공동 경매’ 방식을 통해 그림을 즐기는 분들이 많아지는 것이 저의 계획이자 사업을 하는 이유이기도 해요. 





Q. 마지막으로 낙성벤처창업센터 입주기업으로써, 센터와 관악구에 바라는 점이 있으신가요?

A.


낙성벤처창업센터에 입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우선 너무 감사드려요. 센터에 계신 운영진분들도 다 친절하시고 많은 도움 주셔서 바라는 점은 크게 없는데요, 

굳이 하나 말씀드리자면 저희가 신진작가들의 원작을 에디션 작품(그림을 사진으로 촬영하여 리미티드로 제작하는 한정판 작품)으로 제작하여 판매하는 지금보다 더 공공성을 가진 사업으로 시작을 했거든요. 그 부분에서 관악구와 협업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 같아요.​ 제안서를 최근에 보냈는데 긍정적으로 검토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요.


 



한국 작가 작품의 성장 가능성과 애정이 느껴지는 인터뷰였습니다.



데일리뮤지엄 소식은 밑에 계정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데일리뮤지엄과 미술품에 관련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데일리뮤지엄 공식 계정 '친구 추가' 해주세요.


https://www.instagram.com/dailymuseum_official/

 


지금까지 데일리뮤지엄 전승 대표님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바쁜 일정에도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신 데일리뮤지엄 전승 대표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다음 입주기업 Preview



한국에서도 식지 않는 시장이 있다면 온라인 시장인데요.

그렇다면 베트남의 온라인 시장은 어떨까요?

낙성벤처창업센터에는 베트남의 온라인 시장에 미래를 투자하는 기업이 있습니다.


낙성벤처창업센터 여덟 번째 입주기업 인터뷰, 

다음 주인공은 ㈜페이얍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의메일 info@nvsc.co.kr

공간문의 02-887-9828 프로그램문의 02-887-9848

서울창업카페 공간문의 : 02-887-1928

프로그램 문의 : 02-875-1928

서울시 관악구 낙성대로 2 낙성벤처창업센터

© 2020 낙성벤처창업센터. All Rights Reserved.